(간단한) 반찬만들기, 아이들반찬만들기


딸기 공주의 방학을 기점으로 너~~무 요리를 안 해서 오랜만에 마음을 다 잡고 몇가지 반찬을

뚝딱뚝딱 만들어서 저녁을 먹였네요.


이 날 만든 반찬은 쥐포무침새우호박볶음입니다.


2종류의 반찬을 만들었지만 조금씩 변형을 해서  총 4가지를 만들어 보았습니다. ^^



뭘 만들까 고민을 잠시하다가 집 냉동실에서 오랫동안 잠들어 있던 쥐포를 꺼냈습니다.

한동안 맛있다고 구워 먹다가 잠시 잊어버린 아이들이죠~~^^

이 쥐포는 안에 뼈가 없고 두툼해서 씹는 맛도 있고 또 아이들이 먹기에는 괜찮은거 같습니다.

다만 조금 맛이 더 강하긴 합니다.먼저 쥐포를 구워서 준비를 해 주세요.

 



여기에 있는건 제가 먹을꺼라 고추장을 넣어서 만들었습니다.


 (재료)

-쥐포 1/2장 (긴쥐포에 한해서...)


- 간장, 올리고당, 고추장, 마늘, 통깨, 참기름


(양은 각자 한스푼씩하고 마늘은 조금 덜 넣었습니다. )

기본으로 이렇게 넣고 맛을 보며 각자의 식성에 맞게 조금씩 더 조절해서 넣으세요.




모든 재료를 넣고 조물조물 무치시면 끝입니다.



 마지막으로 통깨로 마무리~~!



이번에는 저희 아이들이 먹을 쥐포반찬이예요~


 (재료)


-쥐포 1/2장 (긴쥐포에 한해서....)


- 유채유 한스푼, 마요네즈 1스푼, 올리고당 1스푼, 간장 1스푼, 참깨 조금




아이들이 먹을 쥐포는 무침이라기보다는 볶음이 맞겠네요,

먼저 기름을 살짝 두르고 팬에 살짝 볶아주세요.

아이들이 먹을 쥐포는 볶을꺼라 아주 살짝 구웠습니다.



 어느정도 노릇하게 볶으면 양념을 넣고  한번 더 볶다가 마지막으로 마요네즈를 한바퀴 두르고 볶아주세요.

( 마요네즈를 넣은건 처음인데 누가 고소하다고 팁을 줘서 해봤습니다.. )


이렇게 다 볶고 나서 불을 끄고 깨를 살짝 뿌려주세요.

그릇에 담을때 팬 밑에 남아있는 기름은 그냥 버려주세요.



짠~~ !  두가지 맛의 쥐포요리가 완성되었습니다.

안해서 그렇지 해 보니 진짜 간단하고 쉬운 요린데 .....저의 귀차니즘이 문제였네요. -______-



쥐포무침에 이어 얼마전 마트에서 사 둔 호박을 꺼내서 호박볶음을 했습니다.




 (재료)


-호박, 새우 (냉동새우를 썼어요)


- 기름, 마늘, 맛술, 소금, 새우젓깔, 통깨, 참기름

(새우젓이 없으시면 그냥 소금으로만 간을 하셔도되요)


-들깨가루




아이들을 먹일꺼라 먼저 호박을 채썰어 준비를 해뒀습니다.



새우도 몇등분씩 잘라서 준비를 해 두었는데 취향에 따라 통새우를 쓰는것도 좋은거 같아요.

저희집은 아이들이 새우만 빼먹을 가능성이 다분하여 잘라서 준비를 했습니다.



팬에 기름을 두르고 마늘을 먼저 볶아서 향을 좀 내주세요.



그런다음 새우를 넣어서 볶아줍니다.

새우가 2/3정도 익을때까지 볶아주세요.



새우가 어느정도 익으면 준비해둔 호박을 넣어서 같이 볶다가 맛술, 소금 그리고 새우젓을 넣어서 간을 해 주세요.

소금만 넣어도 되지만 새우젓깔을 넣으면 더욱 감칠맛이 나서 저희집은 가끔씩 이용을 해주는편이예요.


다 볶아지면 마시막에 참기름을 살짝 둘러서 고소한 맛이 나도록 해 주면 완성!



다 완성되면 반은 통에 담고 나머지 반은 들깨가루를 반스푼 넣어서 살짝 볶아서 완성 시켜주세요.

하나는 깔끔하고 하나는 고소한맛으로 두가지 맛을 즐겨보세요~~^^


밥 하기 싫어서 게으름을 피우다가도 이렇게 잠시 시간투자해서 몇가지 만들어 놓으면 괜히 좀 든든해지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3) 트랙백(0)

Designed by CMSFactory.N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