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낭) 길거리포장마차에서 저녁을...., 가장 로컬한 음식점 이용하기

 

다낭에서 한국으로 돌아오는날...

새벽비행이라 공항에서 그리 멀지 않은 남호텔에서 1박을 예약하고 반나절을 머물렀데요~

낮동안은 잠시 시간을 내서 근처 몰에서 쇼핑도 하고 저녁에는 뭘로 배를 채울까 고민을 잠시 하다가 일단 밖으로 나가보기로 했습니다.

역시 베트남 스럽게 오토바이 천지더군요. ㅋㅋ

 

 

저녁늦게 식당을 찾으로 또 택시를 타고 나가느니 차라리 베트남 문화도 접할겸? 제나네 일행도 길거리 포장마차에서 남은돈 탈탈털어 이것저것 돈 되는데로 음식을 주문했습니다.

 

 

일단 물, 타이거맥주~

왕 얼음 동동 띄워서 시원하게 한잔 마셔줘야 또 갈증해소가 되죠~~^^

 

 

베트남어를 몰라서 영어로 이야기를 하니 메뉴판을 가져다 주시더군요.

메뉴판을 보고 대충 눈으로 스캔을 하고 있는돈을 꺼내서 되는데로 달라고 했습니다.

 

그래서 선택한 메뉴는 새우, 닭 그리고 물고기 요리입니다.ㅋㅋㅋ

이것저것 고루고루 시키긴했습니다.

 

 

 

예쁜 주인장 아주머니.....말은 안 통하지만 이방인인 저희 일행에게 제법 친절하게 손발짓하시며 설명을 잘 해주시더라구요, ^^

 

 

 

베트남의 밤도 역시 무덥더군요.

베트남 사람들이 저 양철통에 물과 맥주를 담궈놓고 포장마차에 앉아서 한참을 마시고 떠들며 무더위를 이겨내는 모습을 보니 우리내들 사는 모습이랑 별반 다른게 없다고 느껴졌습니다.

 

 

 

지금도 잊지못하는 저 왕얼음...

이곳은 날씨가 너무 더워서 그런지 작은 얼음은 금방 녹아서 그런지 얼음이 엄청나게 컸습니다.

 

 

 

 

제일 처음으로 등장한 새우구이입니다.

숯불에 바싹 구워서 껍질을 벗겨서 먹으니 달달하니 맛었더라구요.

아이들도 맛나게 잘 먹었습니다.

 

 

이건 삶은 닭 반마리

처음엔 한마리인줄 알았는데 알고보니 반마리였습니다.

꼭 우리나라 토종닭 같은 느낌이였는데 엄청 크고 조금은 질긴듯한 ..하지만 담백해서 아이들이 잘 먹더라구요.

 

 

이건 남은 반마리 ...닭 구이입니다.

같이 나온 대왕 오이도 아삭아삭해서 같이 먹으니 시원하고 맛있었습니다.

 

 

 

 

이 닭 구이의 반전 매력은....요 닭발들과..... 구워진 닭벼슬까지 있는 머리통ㅋㅋㅋㅋㅋ

그나마 구이라 형체가 조금은 타서 잘 안 보여서 야채로 숨겼지만.. 삶은거였음 식겁할뻔했네요. ^^ㅋㅋ

이곳 사람들은 닭은 발도 머리도 다 먹나보더라구요.

 

 

마지막으로 나온 생선구이

도미인거 같은데....특이한게 생선이 비늘채로 구워져 나온다는거....

혹시나 비늘도 먹나싶어 깨물어봤는데 역시나 아니더군요.

 

 

살짝 저 비늘을 벗기니 촉촉한 살들이 제법 통통하게 들어있었습니다.

음....뭔가 찐듯한 느낌도 있고.. 암튼 라임소금소스에 찍어먹으니 제법 맛있었습니다.

 

전반적으로 이곳의 요리들은 소스를 최소한으로 가미한 건강식 같은 요리였네요.

 

 

애들도 새로운 경험에 신이났습니다.

 

 

 

얼음사이에 난 구멍으로 젖가락을 넣어서 저렇게도 먹고....ㅠㅠ

 

 

오며가며 인형가면쓰고 뭘 파는 사람들도 있고....

 

 

혼자서 흥에 취해 셀프 노래방을 열어서 열창하는 사람도 있고.....

 

이래저래 몇시간 앉아 있으면서 심심할 틈을 안 주는 곳이였네요. ㅋㅋㅋ

 

 

결국 어른 3명 아이3명이서 이렇게 초토화를 시켜놓고 배를두드리며 일어났습니다.

호화로운 여행도 좋지만 가끔씩은 이런곳에서 현지인들 처럼 먹고 마시는것도 또하나의 재미가 아닐까싶네요??^^


댓글(0) 트랙백(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