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 부곡 맛집) 명궁 - 오리고기와 청국장,부곡하와이 근처 맛집


몇주전 부곡하와이 근처 가족탕에서 뜨끈하게 온천도 하고 점심시간에 맞춰 차를 몰고 나왔습니다.

인터넷으로 맛집을 검색하니 장아찌집과 옹심이 수제비 집이 눈에 들어 오더라구요.


하지만 우리 꼬맹이들 데리고 장아찌집을 가기에는 좀 그래서 간단히 옹심이수제비를 먹으러 가는길에 청국장이라는 글자를 보고 바로 차를 돌려 명궁으로 들어갔습니다.

  



사실 여기는 청국장이 있네? 하면서 찾아갔는데 입구에서 자세히 보니 청국장 보다는

오리고기가 메인메뉴인것 같았습니다.

뭐 오리고기도 좋으니 일단 들어갔습니다.



자리를 잡고 앉아서 메뉴표를 보니 역시 오리네요~^^

그래서 제나네는 오리소금구이 한마리랑 청국장을 하나 시켰습니다.


처음에는 청국장은 어른들 숫자에 맞춰서 2개를 시키려고 하니 친절하신 주인아주머니께서

어차피 오리에 된장이 나온다며 하나만 시키라고 알려주시더라구요.




일단 반찬이 몇가지 나왔습니다.

오~~ 반찬들이 생각보다 깔끔하고 맛나보였습니다.


그래서 일단 하나씩 먹어보니 정말 간이 딱 적당하고 ...특히 저 짱아찌는 정말 맛이 있었습니다.




요~~~ 요~~ 요~~ 오이 고추 짱아지는 정말 엄지척이더라구요.

역시 짱아찌에 매운 고추 몇개는 진리네요. ㅋㅋㅋ



저 케일 짱아찌도 오리에 싸서 먹으니 없던 입맛도 돌아오게 하는 묘한 매력이~

하지만 절~~대 제나의 입맛이 없다는 소리는 아닙니다. ....^^;



나물도 하나같이 아삭아삭하고 싱싱하더군요.





드디어 오리고기가 나왔습니다.

생오리 느낌 확실히 살도록 빛깔이 선명하더라구요.


반마리씩 나눠서 돌불판에 열심히 구웠습니다.




우리 딸기공주와 초코왕자도 너무 잘 먹어서 남푠님이 열심히 빛의 속도로  굽더라구요ㅋㅋㅋ. ^^;



열심히 오리고기를 흡입하고 있는데 청국장이 나왔습니다.

청국장도 그런데로 맛은 있었지만 안에 건더기 내용물이 사실 조금 아쉬웠습니다.


역시 예상대로 이곳은 청국장 보다는 오리고기와 함께 나온 반찬들이 메인인거 같네요.

이 날 정말 오리고기를 오랜만에 먹기도 했지만 먹는 동안 입이 즐거웠습니다.


다음에 다시 부곡하와이에 온천을 하러 가게 된다면 이곳을 다시 방문할 의사 100% 있습니다.


댓글(0) 트랙백(0)

Designed by CMSFactory.NET